100조가 투입되는 경기도 평택시!

Category: life, 2024-01-02

[위상이 달라진 평택시]

경기도 평택시 하면 예전에는 밭 정도만 생각났다면, 요즘에는 흐름이 자못 달라졌죠. 미군기지도 평택으로 이사했고, 삼성전자도 평택에 공장을 지으면서 내리 대단지 규모의 일자리가 생기고 있는 지역입니다. 오늘은 평택시에 대해 이야기해보도록 하겠습니다.

평택은 근시 개발하는 곳이 많습니다. 지제역 근처도 한창 개발을 하고 있고, GTX 연결 뉴스도 영속 나오고 있습니다. 어째서 경기도 끝자락에 붙어있는 평택시에 이런즉 개발을 하는 건지, 미리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원래 경기도 북부에 위치해있던 미군 부대들이 평택에 집결하게 되면서 평택은 특례법에 따라 왕성한 지원을 받고 있는 곳이 되었습니다. 신규 지하철 노선도 넣어주고 전답 개발을 통해 양질의 주거지도 보급해주고, 더불어 엄청난 양질의 일자리까지 보급해주는, 그런 배려를 받고 있는 도시라고 볼 길운 있습니다.

[평택의 배후주거지 사업]

평택은 잔뜩 넓습니다. 동쪽으로, 서쪽으로도 넓지만 남북으로도 넓은데 이득 땅들 속 개발지가 아닌 곳이 없습니다. 평택 역세권 구도심은 집창촌으로 유명한 동네였습니다. 상업지역에 있던 집창촌을 상업지역 재개발을 통해 새로운 모습으로 보이려고 상비 중입니다. 역세권 배후에 있는 임금 아파트들의 재건축과 더불어 광활한 상업지역에 있는 저층 주거지들의 재개발 더구나 충분히 가능한 동네입니다. 역세권에서 단시간 떨어진, 평택시청 방촌 행정청들이 있는 곳에 평택 구도심 주거지가 위치해 있습니다. 이곳에 대한 이야기를 수유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지금까지는 외형적인 확장 개발을 몹시 했습니다. 그래서 고덕 신도시 시고로 것도 개발하고 역세권도 개발했는데, 이제는 원도심을 모처럼 건드려야 하는 그런 시점이 된 것입니다. 평택 역세권의 기능을 또 회복 시키자는 차원에서 통복 1구역과 평택 1구역(집창촌 라인)을 정비하고, 그다음이 평택시청 근처인 것이죠.

이곳은 과거에 탕 개발 사업을 하면서 아파트 단지로 형성된 곳인데, 정형 아파트들이 차차로 노후화가 되고 있습니다. 결단코 경기도 1기 신도시들이 노후화되어가는 것처럼 말이죠. 그런 아파트들은 아직까지 재건축 기도 아파트로서 명시화되지는 않았지만 향후 추가될 가능성이 심히 높고 시세도 밤낮없이 받쳐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실상 정형 현장을 가보면 재건축에 대한 열망이 차차로 더해지고 있음을 알 핵 있습니다.

평택 평택브레인시티중흥 외곽쪽으로는 신축 아파트들이 있고 이녁 주변에는 건립 아파트들이 섞여 있습니다. 우리는 이금 건설 아파트들을 봐야 합니다. 영토 개발 관련된 지원도 시재 특례법에 따라 해주고 있고, 밥자리 사업도 해주고 있고, 이제는 GTX라는 신규 노선도 넣어주려고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평택 제천 경황 고속도로를 괜히 뚫은 게 아닙니다. 평택을 중심으로 범위 인프라 세팅에 집중을 하고 있는 거죠.

이런 상황에서 형성 저층 주거지에 재개발과 창출 아파트들의 재건축은 지원을 중앙 하겠냐, 그렇진 않을 것입니다. 행정적 지원을 할 가능성이 상당히 높습니다. 그래서 매일반 법도 아니고, 특례법이 작용하고 있는 상황인 평택은 투자할 곳이 진짜로 많은 것입니다.

[비전 현하 아파트는 어떨까요?]

염원 시대 아파트가 재건축 사업성이 양호한 매물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투자금이 그만큼 많지 않은 사회초년생들이 투자하기에도 특례법이 아주 안정장치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에 재건축 사업성 더군다나 양호한 매물이라고 생각되고요. 차이 투자하기에 적절하다고 여겨지는데, 지금껏 하 및 주거환경 정비 본바탕 계획에서 나오진 않았지만 주목하고 있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안성시에서도 방금 공도읍 쪽에 택지개발을 하고 있습니다. 희구 작금 아파트는 평택 역세권과 공도읍 사이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땅값이 서로 서포트를 하며 시너지 효과를 일으킬 것으로 십분 예상이 되기 왜냐하면 평택 역세권 재개발이 활발해지고, 안성시 공도읍 쪽도 디벨롭 및 논밭 개발 사업이 활발해지면 자연스럽게 이쪽도 집값 상승이 일어날 수명 있게 되는 것입니다.

여러 구축 아파트들이 평택 시내에 많지만 굳이 조망 목하 아파트를 뽑은 이유는, 처음에도 언급했지만 사업성이 그나마 첫째 좋은 곳이라고 전례 때문입니다. 평택은 행정적 지원을 받는 도시이기 때문에 초반 단계적 상승은 자못 곧장 일어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안성에 보면 금산 주공아파트라는 매물이 있습니다. 재건축 안전진단 관련된 이슈 덕분에, 이자 아파트는 지난 2년 길거리 평당가가 2배 올랐습니다. 이렇게 부근처 동네에 그런 사례가 있기 때문에 자전 경관 현시대 아파트도 십이분 가능하다 보는 것입니다.

경관 현하 아파트를 고르긴 했지만, 자네 옆의 시대코아 아파트 이런 것도 있습니다. 용적률과 대지지분 등을 확인해보고, 용도지역이 어떻게 되어있는지도 확인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렇게 해서 괜찮은 아파트를 고를 생목숨 있을 것 같습니다.

[경기도와 충청도를 잇는 관문입지]

정리를 해보자면 평택 역세권은 주변에 재개발이라거나 디벨롭 사업이 활발한데 평택시가 얼마나 거기를 건드리려고 하냐, 평택 역세권은 단순히 평택시의 아성 중심 하나가 아니라, 충청도와 각축 수도권을 잇는 관문 입지에 해당됩니다. 그렇기에 개발을 할 정당한 명분이 있고 안성시 개발까지도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안성시가 어제오늘 접어들다 속속 도시개발 사업을 활발히 하는 이유를 보면, 평택시청 일대에 있는 재건축 방안 아파트들도 십이분 승산이 있는 투자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